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에이피(B.A.P) 소속사 공식입장 "노예 계약 없었다"…멤버들 입장보니 '충격'

‘비에이피’ ‘B.A.P 소속사 공식입장’. [사진 일간스포츠]






그룹 B.A.P 멤버 6인 전원이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했다고 알려진 것과 관련해 B.A.P 소속사가 27일 반박 입장을 밝혔다.



TS엔터테인먼트는 “그동안 TS엔터테인먼트는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B.A.P의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고 공동의 목표를 이루기 위하여 매진해왔다”며 “BAP는 지난 10월 28일 공식 채널을 통해 밝힌 바대로 상호 간 배려와 신뢰 속에 모든 공식 일정을 최소화하며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TS엔터테인먼트는 이어 “최근 아티스트의 동의로 향후 활동 계획을 논의하던 중 갑작스럽게 제기된 소송을 기사로 접하게 됐다”며 “구체적인 사실 확인 중인 상황이다. 다만, 일부 보도를 통하여 전해진 소송의 논점인 ‘불공정 계약 조항’이나 ‘노예 계약’의 요소는 일절 존재하지 않았으며 아티스트에 일방적으로 부당한 처우 또한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해당 소송 건과 현재 상황에 대해 조속히 확인을 마치고 공식적으로 대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B.A.P 멤버들은 앞서 “2011년 3월부터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는데, 이 계약이 소속사에게만 유리하고 멤버들에게는 불리한 조항들로 이루어져 있다”며 “계약기간이 7년 이상으로 일반적인 관례에 비해 매우 길다.”고 했다. 또 “연예활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수익배분이 소속사에 유리하며 계약의 해제해지 또는 손해배상, 위약벌의 규정도 매우 불리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2년 1월에 정식 데뷔해 현재까지 총 11장의 앨범을 발매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데뷔 후 수익금은 1인당 1800만원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최근 연예계에 전속 계약을 둘러싼 분쟁이 이어지는 가운데 인기 그룹 B.A.P를 둘러싸고 또 한번 파문이 일면서 대중문화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에이피’ ‘B.A.P 소속사 공식입장’.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