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한도전 달력, 노홍철·길 포함…제작진 "비중 최대한 줄일 것"



 
‘무한도전’ 측이 하차멤버 노홍철과 길의 사진전과 달력 분량에 대해 입을 열었다.

MBC 예능마케팅부는 11월 2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무한도전’ 하차 멤버인 노홍철과 길의 사진전과 달력 분량과 관련해 “출연은 불가피하지만 비중은 대폭 줄이겠다”고 전했다.

MBC 측은 “‘무한도전’은 일부 출연자들의 음주운전과 관련하여 지금도 죄송함과 안타까움을 금하지 못하고 있다. 신속한 하차 결정과 촬영분에 대한 최대한의 편집은 지상파 예능프로그램으로서의 결정이었다”며 “하지만 ‘무한도전’은 고민을 거듭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한 해 동안 정성껏 준비한 기록들을 정리해 특집 스토리 형태로 제작하는 ‘무한도전 달력’과 ‘사진전’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MBC 측은 “‘무한도전'은 물의를 일으킨 출연진들을 달력제작과 사진전에서 완전히 제외시켜야 한다는 일부의 의견이 있음도 알고 있다. 그러나 이들을 무한도전 달력제작과 사진전에서 완전히 제외할 경우 ‘무한도전’을 그동안 변함없이 성원해주신 시청자들에게 큰 실망이 될 것이라는 점도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을 이었다.

이어 “이런 의미에서 ‘무한도전’은 일부 출연진이 차지하는 비중의 정도를 떠나 주요 출연진 7명 모두를 포함시켜 1년간 발생했던 기쁜 일, 궂은 일 모두를 기록하는 것이 달력과 사진전의 근본 취지에 부합한다고 판단했다. 다만 해당 출연자들의 비중을 대폭 줄이는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5 무한도전 달력은 11월 27일 정오부터 MBC tshop과 G마켓을 통해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올해도 2015 무한도전 달력은 제작비 및 유통비 등 비용을 제외한 모든 수익금을 사회공헌분야에 기부한다. 달력과 관련한 모든 출연자들의 초상권 또한 사회공헌을 위해 기부해왔다.

‘무한도전’ 달력은 탁상용과 벽걸이용으로 제작됐으며 ‘무한도전’ 다이어리는 4종으로 제작됐다. 또 2015년 ‘무한도전’ 방송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탁상용 일력이 한정판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예약을 받은 ‘무한도전’ 달력 및 다이어리는 오는 12월 12일부터 순차적으로 배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무한도전 달력’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