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옥스퍼드 선정 올해의 단어 'Vape' 발표 이후…일본에서

‘vape’ ‘옥스퍼드 선정 올해의 단어’ ‘vape’ ‘vape’ . [사진 KBS1 뉴스 캡처] 옥스퍼드 사전가 선정한 올해의 단어는 ‘Vape’ 이다. 옥스퍼드 사전은 17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지난 12개월을 아우르는 올해의 단어로 ‘VAPE’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Vape’는 ‘증기’라는 뜻의 ‘Vapour’ 혹은 ‘증발하다’의‘Vaporize’를 축약한 단어다. ‘전자 담배와 같은 기기에서 만들어진 증기를 들이쉬고 내쉰다’라는 뜻이다다. 옥스퍼드 측은 올해의 단어 선정발표를 하면서 “전자담배 기기 그 자체나 전자담배를 피우는 행위를 지칭하는 명사로도 쓸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세계적으로 사용자가 늘고 있는 전자담배는 연기를 발생시키는 일반 담배와는 달리, 니코틴과 향 등을 첨가한 액상을 가열해서 나오는 증기를 흡입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옥스퍼드에 따르면 ‘Vape’라는 단어의 사용이 지난해 2배가 늘었다. 또 단어를 접할 확률도 2년 전보다 30배가 더 커지는 등 대중화가 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영국 최초 전자담배 카페가 생기고 미국 뉴욕시에서 실내 전자담배 흡연에 대한 찬반 논쟁이 벌어진 지난 4월 이 단어의 사용이 급증했다고 덧붙였다.



연인을 부르는 표현인 ‘Bae’나 최소한의 참여를 요구하는 온라인 정치ㆍ사회 운동을 뜻하는 ‘Slacktivism’ 등도 최종 후보에 올랐으나 ‘Vape’를 넘지 못했다.



옥스퍼드는 매년 영어의 변화상을 추적해 그해의 분위기를 가장 잘 반영하는 단어를 선정ㆍ발표한다.



2013년에는 ‘Selfie’(셀피ㆍ자가촬영사진)가, 2012년에는 ‘Omnishambles’(총체적 난맥상)가 올해의 단어로 꼽혔다.



한편 옥스퍼드가 올해의 단어로 ‘전자담배’를 선정한 9일 후인 지난 26일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최대 10배 많은 발암물질을 포함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국립보건의료과학원은 이날 시중에 판매되는 몇 종의 전자담배 액상에서 나오는 증기를 분석한 결과 포름알데히드와 아세트알데히드 같은 발암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구누기타 나오키 연구원은 “전자담배의 액상을 가열하면서 발생하는 포름알데히드는 일반 담배에서 발생하는 것보다 최대 10배가 많았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8월 전자담배가 태아와 젊은이들에게 심각한 위협을 가한다고 경고하면서 각국 정부가 전자담배를 미성년자들에게 판매하는 것은 물론 공공 실내 장소내 흡입도 금지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