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사청문회 때 정책·도덕성 분리 검증 추진





여당 “신상털기로 공직 꺼려”

새누리당이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정책 검증’과 ‘도덕성 검증’을 분리 실시하는 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행 청문회 제도가 ‘신상 털기’ 위주로 진행된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새누리당 인사청문제도개혁TF(위원장 장윤석 의원)는 27일 전체회의를 열고 청문회 분리안을 확정했다. 정책 검증은 전체회의를 통해 공개하고 도덕성 검증은 관련 소위를 구성한 뒤 비공개로 진행하는 내용이다. 장 위원장은 “도덕성 검증 과정에서 의혹이 부풀려져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원칙적으로 비공개 하기로 했다” 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올해 초 안대희·문창극 전 국무총리 후보자가 차례로 낙마하자 청문회 제도 개선을 추진해왔다. 장 위원장은 “다음달 초쯤 당 지도부에 개선안을 보고하고 의견을 수렴한 뒤 인사청문회법 및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