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독신녀 남녀관계 보도가 명예훼손인가” 산케이 전 지국장 주장 … 정윤회 증인 채택

가토 다쓰야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의혹을 보도한 산케이(産經) 신문 가토 다쓰야(加藤達也·48) 전 서울지국장이 27일 첫 재판에 출석해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0부 이동근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 이날 재판에서 가토 전 지국장 측 변호인은 “독신녀인 대통령의 남녀관계에 대한 보도가 과연 사회적 평판을 떨어뜨리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통역의 도움을 받으며 굳은 얼굴로 재판에 임한 가토 전 지국장은 “ 개인적인 비방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검찰은 문제가 된 기사에 박 대통령과 함께 있었던 것처럼 표현된 전 보좌관 정윤회씨 등을 증인으로 채택해 달라고 요청했고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였다. 이날 재판에는 일본 취재진 50여 명이 몰려 큰 관심을 보였고 한겨레청년단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가토 전 지국장의 차에 계란을 던지기도 했다.



대통령 행적 의혹 보도 공판

전영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