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00점 만점에 1000점 … F-15K 고대산 소령 ‘올해의 탑건’

올해의 최우수 조종사 ‘탑건’에 선정된 공군 11전투비행단의 고대산 소령이 최신예 전투기인 F-15K 앞에서 권투하는 포즈를 취했다. [사진 공군]
공군 11전투비행단의 고대산(35) 소령이 올해의 최우수 공군 조종사 ‘2014 탑건(Top Gun)’에 선정됐다. 공군 관계자는 “지난달 6일부터 17일까지 공군작전사령부가 주관한 ‘2014 보라매 공중사격대회’에서 고 소령이 종합점수 1000점 만점에 1000점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공군의 최신예 전투기인 F-15K를 조종하고 있는 고 소령은 2009년 이 대회에 처음 참가해 대화력전 분야에서 최우수 조종사로 뽑혀 공군 참모총장상을 받았다. 2010년에는 F-15K 부문 종합 최우수 조종사로 국방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올해 세 번째 참가에선 최우수 조종사에 뽑혀 대통령상을 받을 예정이다.

 탑건은 공군작전사령부가 주관하는 공군사격대회에서 조종과 사격술이 가장 뛰어난 조종사에게 주는 영예로운 명칭이다. 침투, 침투시 공(空)대공 교전, 합동직격탄(JDAM) 공격, 레이저 유도폭탄 공격, 귀환절차, 귀환시 공대공 교전, 훈련규칙 준수 등 항목을 점수화해 최고 득점자를 가린다.

 정밀유도무기를 탑재한 F-15K 조종사들이 유리하다는 의견에 따라 2009년부터 2012년까지는 기종별 최우수 조종사만 선발하다가 지난해 탑건대회가 부활했다. 공군 관계자들은 “고 소령처럼 세 번 출전해 세 번 모두 수상한 ‘삼출삼선(三出三選)’의 예는 찾기 힘들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1500여 시간의 비행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고 소령은 “대회와 관련한 데이터와 노하우, 그동안 반복했던 실수들을 정밀하게 분석해 정리해 놨던 일종의 실수노트인 ‘ACE 노트’가 비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출생인 고 소령은 2002년 공사 50기로 임관해 비행교육을 받고 2004년 11전투비행단에 배속돼 ‘팬텀’으로 불리는 F-4D 전투기를 몰았다. 2006년 10월부터 F-15K를 조종하고 있다. 2006년부터 ‘철인 3종 경기대회’에 20여 차례 참가해 225㎞ 풀코스를 2차례, 하프코스를 5차례 완주해 동료들 사이에선 ‘철인 조종사’로 불린다. 매년 군에서 실시하는 체력검정에서도 ‘특급 전사’ 타이틀을 놓친 적이 거의 없는 강철 체력의 소유자다.

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