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 마치 에비뉴, 문화·휴식 즐기는 스트리트형 상가

알토란은 충남 천안시 서북구 백석동에서 천안 마치 에비뉴(조감도) 상가를 분양한다. 이 상가는 대지면적 총 3만1479㎡의 4개 필지에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지어진다.



천안 마치 에비뉴는 최근 상가 시장의 트렌드를 반영해 스트리트 구조로 지어진다. 스트리트형 상가는 기존 박스 형태의 몰(mall)형 상가보다 유동인구 유입이 쉽다. 천안은 음식과 유흥, 소매 위주로 상권이 형성돼 있어 천안 마치 에비뉴가 앞으로 천안을 대표할 랜드마크 상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업체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 상가는 초대형 규모로 지어지는 만큼 점포 외의 공간에도 다양한 특화설계를 도입한다. 옥상에도 이용객들이 쉬어갈 수 있는 공중정원을 마련한다. 이 상가 배후 수요가 많다. 반경 2㎞ 내에 약 10만명이 거주하고 있고, 이 중 소비활동이 활발한 10~40대가 70% 이상을 차지한다.



여기에 인근 성성·부성·불당지구 등 약 2만6000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5만여명이 근무하는 삼성SDI와 천안산업단지 등이 가깝다. 이마트와 인접해 있어 이마트 이용객 유입도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850만원이다. 초기 1년 간 6%의 수익률을 보장한다. 분양 문의 1670-0166.



안장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