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이색 온천…서울 특급호텔, 제주 게스트하우스에도 온천수

산방산온천 게스트하우스 숙박료에는 온천탕 이용이 포함돼 있다.
우리나라는 전국 각지에 온천욕장이 많다. 섭씨 25도 이상의 물만 나오면 행정자치부로부터 온천수로 공인받아서다. 땅을 좀 깊이 파다 보면 뜨거운 물이 나오는 경우가 있어 의외의 장소들이 온천 명소가 된 곳이 많다. 서울 시내 특급호텔, 제주도의 게스트하우스에서도 온천수가 흐른다.



서울 서초구의 JW 메리어트호텔 서울(jw-marriott.co.kr)은 2000년 호텔을 신축하면서 온천을 발견했다. 땅을 파던 도중 지하 500m에서 김이 모락모락 올라오는 뜨끈한 물이 흐르는 수맥이 드러났다. 수질 검사 결과, 게르마늄 등 20여 종의 무기질이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호텔 내 수영장 테라피 풀과 사우나에 온천수를 공급하고 있다. 아쉽게도 투숙객과 피트니스 클럽 회원만 이용할 수 있다.



제주도에는 온천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게스트하우스가 있다. 서귀포시 안덕면 산방산 탄산온천 단지에 있는 산방산온천 게스트하우스(sanbangsanhouse.com)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물에 탄산성분이 들어 있는데 고혈압과 관절염에 효능이 있단다. 하루 숙박료 2만원만 내면 오후에 한번, 다음날 오전에 한번 온천욕을 즐길 수 있다. 가격도 저렴하고 잠도 잘 수 있어 주머니가 가벼운 젊은 여행자와 제주올레 10코스를 걷는 올레꾼이 주로 묵는다.



또 안덕면의 포도호텔(thepinx.co.kr/podohotel)은 전 객실에서 온천욕이 가능하다. 특히 한국식 객실(온돌방)에는 편백나무로 만든 욕조가 있어 마치 일본 료칸에 온 듯하다. 욕조에 온천수가 나오는 수도꼭지가 따로 있어 언제든지 몸을 담글 수 있다. 국내에서 아라고나이트라는 광물이 함유된 온천수는 포도호텔밖에 없다. 수도꼭지를 열면 우윳빛처럼 뽀얀 온천수가 히노끼 탕에 흘러내린다. 여기도 투숙객만 이용할 수 있다.



홍지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