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술계 갑을…갤러리 착취 구조 속 작가는 '전시회 노예'?

[앵커]

저희 JTBC 뉴스룸이 연속 보도해드리고 있는 우리 사회의 갑을관계 문제점입니다. 사실 조금 전 말씀드린 성추행 문제도 이런 갑을관계에서 나오는 경우가 굉장히 많지요. 오늘(27일)은 예술계, 그중에서도 미술계로 가보겠습니다. 작가와 작품이 대중을 만나는 건 전시회뿐이다 보니, 미술관, 갤러리 등 전시 주최 측에서 부당한 요구를 해도, 전시 기회가 절실한 작가는 들어줄 수밖에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고 하는군요.

미술계의 갑을관계, 정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독일에서 공부한 미디어아티스트 김창겸 작가는 1998년부터 꾸준히 작품활동을 해왔습니다.

17년간 여든 차례 넘게 각종 전시에 초청작가 등으로 참여했는데, 그중에는 비엔날레 같은 대형 기획전도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큰 전시 하나를 위해 작품을 준비하려면 보통 두세 달 정도 걸리지만 자원봉사나 다름없습니다.

[김창겸 작가/미디어 아티스트 : 인건비로 받은 적은 없어, 전무해요. 재료비만 받았다는 거예요.]

주최 측에서 받는 건 재료비가 전부인데, 그마저도 턱없이 부족합니다.

김 작가는 예전에 광주 비엔날레의 초청을 받았습니다.

작품 제작에 필요한 최소한의 경비를 요구했는데, 뜻밖의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김창겸 작가/미디어 아티스트 : 전시에 끼워줬으면 열심히 할 것이지 잔소리가 많다고 메일이 왔어요. 공간 보게 차비 7만원 달라고 했더니 또 끼워줬으면 열심히나 할 것이지.]

부당한 현실을 고발하려고 수차례 민원도 넣었지만 달라진 건 없었습니다.

[김창겸 작가/미디어 아티스트 : 착취구조로 재료비만 주고 인건비조차 주지 않으니까 생활적인 거 아니라도 작품에 들어가는 비용도 작가가 내게 돼 있잖아요. 그러니 너무 힘든 거죠.]

소규모 갤러리에선 더 심한 일도 벌어집니다.

갤러리 측은 작가에게 전시 공간을 제공하고 대신 작품판매비 일부분을 나눠 받는 방식으로 돈을 버는데요, 일부 갤러리들이 작가들의 영세한 입장을 악용해 전횡을 일삼습니다.

요컨대 슈퍼갑 행세를 하는 건데, 그 수법도 다양합니다.

[박모 씨/작가 : 초대전 명목으로 전시하게 됐는데, 전시가 거의 끝날 때쯤 우리가 대관료를 무료로 해줬으니 대신 작품을 기증해라.]

작가의 정당한 대가마저 무시되기도 하는데요.

[성모 씨/작가 : 작은 작품이 판매되고 백만 원 안 되는 돈을 한 달, 두 달, 석 달 계속 미루면서 큰 액수도 아닌데 (갤러리에서) 결제를 미룬 일이 있어요.]

공모전을 연 뒤 도록비 명목으로 거액을 요구하기도 합니다.

[장모 씨/작가 : 도록비 명목으로 이삼백(만원)가량을 요구하거든요. 똑같은 조건으로 문의했을 때 40만 원 정도 드는데 이삼백(만원)은 터무니없는 거죠.]

심지어 작가 몰래 계약서를 고치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는 사문서 위조, 바로 범죄행위입니다.

[전직 큐레이터 : 계약서를 조금씩 수정해서 유리한 쪽으로 법적으로 해놓는 거예요. 갤러리가 몰래. 마음에 안 들면 법적으로 잘못됐다며 지원했던 거 토해놔라.]

그럼에도 작가들은 불이익을 감수할 수밖에 없습니다.

[박모 씨/작가 : 본인의 홍보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면 부당한 대우라도 잡아야 하는 게 현실적으로 한국에서 많이 일어나고 있는 일 같아요.]

[성모 씨/작가 : 전시를 계속하고 싶다면 갤러리 쪽에 잘 보여야지, 전시 기회가 하나라도 더 생기는 건데 말을 할 수가 없죠, 함부로.]

화려해 보이는 미술계, 이면에선 갑을 관계의 사슬이 작가들의 예술혼을 갉아먹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새벽에 불러 "반성문 써라"…택배 영업소장들 '을'의 눈물유명 디자이너들의 횡포…월급 10만원 주면서 폭언까지피팅 강요·성추행…반발하면 패션업계서 '축출' 당하기도립스틱 색깔까지 체크…몰카 감시받는 톨게이트 수납원[단독] 아파도 못 쉬는 승무원들?…'병가 내면 감점'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