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연말연시 음주운전 단속 강화 나서…기습 단속 진행될 방침





경찰이 연말연시 음주운전 단속 강화에 나선다.



서울경찰청은 다음달 1일부터 내년 1월까지 두달 간 ‘연말연시 음주운전 특별단속’을 벌인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최근 3년간 11월과 12월의 음주운전 사고발생 평균 건수는 다른 달의 월평균 발생 건수보다 각각 12.2%, 6.9% 많다고 전했다. 또 토요일, 일요일, 금요일 순으로 음주운전 사고가 잦으며 자정부터 오전 2시 사이가 사고 발생 취약 시간대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연말연시 음주운전 단속 강화에 따라 경찰서별 교통 사망사고가 많은 지점과 행락지 주변 도로를 중심으로 새벽, 오후(행락지 중심), 심야시간으로 나눠 단속한다. 음주단속 시간은 확대되며 금요일과 주말에는 집중단속이 예상된다. 주말에는 기본 단속 외에도 오후 3시부터 5시 사이에 기습 단속을 할 방침이다.



이어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 진행하던 음주단속을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확대한다.



관내 경찰서를 2개 그룹(A그룹 16개서·B그룹 15개서)으로 나눠 일주일 단위로 A그룹과 B그룹이 심야·새벽 시간대에 교대로 실시한다. 평일은 그룹별 2시간씩 단속에 나서고, 무단횡단 사고가 집중되는 금요일과 주말에는 모든 경찰서에서 집중 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또 평일 새벽 출근 시간 단속은 차량 정체가 없는 장소를 위주로 주 2회 이상 서울 전역에서 실시하기로 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연말연시 음주사고가 증가하는 것을 대비해 특정 시간대 구분 없는 상시 음주단속을 실시하고 장소를 확대해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연말연시 음주운전 단속 강화’[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