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A.P, 소속사 상대로 소송 제기…100억 매출 올렸는데 수익금이 '깜짝'

‘B.A.P’ ‘bap’. [사진 중앙포토]






B.A.P 멤버 6인 전원이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했다고 알려졌다.



27일 한 매체는 “B.A.P 멤버들은 26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소속사인 TS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법조계의 말을 빌어 B.A.P멤버들의 소송장 내용을 전했다. B.A.P 측에 따르면 B.A.P는 소속사와 2011년 3월에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활동을 이어왔다. 그러나 이 계약이 소속사에게만 유리하고 B.A.P 멤버들에게는 현저히 불리한 조항들로 이루어져 있다고 B.A.P 측은 주장하고 있다.



B.A.P 측은 소속사의 계약 기간이 계약 체결한 때가 아니라 앨범이 최초 발매된 때부터 7년 이상으로 일반적인 관례에 비해 매우 길고, 공정거래위원회가 '노예계약'을 막기 위해 제시한 연예활동에 대한 동의권, 명시적 의사에 반한 계약 체결의 금지, 사생활과 인격권 침해 우려 행위의 금지 조항, 부당요구 거부권 등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B.A.P는 데뷔 이래 약 3년간 활동하면서 100억원 가량의 매출을 올렸으나 그동안 멤버들이 받은 수익금은 1인당 1800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2년 1월에 정식 데뷔해 현재까지 총 11장의 앨범을 발매하며 한국과 일본, 중국, 멕시코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을 해 왔다는 B.A.P는 건강이 악화되면서까지 최선을 다해 팬들 앞에 서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TS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번 소송건에 대해 사실을 확인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B.A.P’ ‘bap’.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