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태환측 "알아가는 단계", 장예원측 "아무 사이도 아냐"…마린보이의 짝사랑?

‘박태환 장예원’ ‘장예원 박태환 열애설’. [사진 중앙포토]




'선남선녀의 만남설'이 화제다. 마린보이 박태환(25)과 SBS 아나운서 장예원(24)이 주인공이다.



그러나 열애설이 보도되자마자 양측 모두에게서 반응이 나왔다. 양측 모두 '부인'에 가깝지만, 약간의 온도차가 있어 흥미롭다.



한 온라인 매체는 27일 박태환과 장예원 SBS 아나운서가 함께 있는 장면을 촬영해, 두 사람이 "썸을 타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박태환과 장예원이 주로 주말 저녁에 만나 영화관과 자동차에서 함께 시간을 보낸다고 전했다.



두 스타의 소속사는 서둘러 진화에 나섰으나 뉘앙스에서 차이가 난다.



박태환의 소속사 팀GMP 측은 “지인의 소개를 받아 몇 차례 만났고,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였다. 젊은 남녀가 소개로 만나 식사하고 이야기 나누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 아니냐”라고 했다. '아니다'에 가깝지만 여지는 남겨둔 답변이다.



반면 장예원의 소속 방송사 SBS 측은 “장예원에게 확인한 결과 아무 사이가 아니라고 한다”며 “친한 오빠, 동생이기 때문에 영화도 함께 볼 수 있었던 것이다. ‘썸’이나 사귀는 사이도 아니다”고 열애를 강하게 부인했다.



장예원 SBS 아나운서는 숙명여자대학교 미디어학부 출신으로 대학교 3학년 재학 중 사상 최연소의 나이로 SBS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현재 라디오 프로그램 ‘장예원의 오늘같은 밤’과 SBS 주말 프로그램 ‘동물농장’을 진행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태환 장예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