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우-메건리 첨예한 공방전, 김태우 출연 중인 ‘오마베’ PD 입 열었다!





 

가수 김태우(33)가 이끄는 소속사 소울샵엔터테인먼트와 소속가수 메건리(19)가 계약 관련 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김태우와 아내 김애리씨가 출연 중인 SBS ‘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 제작진이 입장을 밝혔다.



‘오마베’ 배성우 PD는 한 매체에 “김태우의 법적 공방 소식은 알고 있다. 하지만 아직 아무런 결론이 안 나오지 않았느냐”며 “방송은 그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27일 설명했다.



김태우는 지난 10월 ‘오마베’에 합류해 아내와 함께 두 딸을 키우는 모습을 공개해 왔다. 배 PD는 “이번주 방송에도 김태우의 분량은 그대로 나올 것이다. 추이를 지켜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메건리는 25일 소속사 소울샵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양측은 소송을 두고 첨예하게 맞서며 각자의 공식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메건리’‘김태우’‘소울샵’[사진 S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