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정, 4년 86억원 ‘FA 역대 최고액’…‘미모 예비신부 나윤희 좋겠네’





프로야구팀 SK 와이번스가 “야구선수 최정(27)과 4년간 총액 86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발표했다. 86억원 가운데 계약금이 42억원이고 연봉이 44억원이다.



최정은 올해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의 최대어로 프로야구 사상 ‘최고액’ 기록으로 새 역사를 쓰게 됐다.



최정은 첫 2년간 연봉 10억원을 받고 다음 2년간 12억원씩 받는다. 이는 지난해 롯데와 4년 75억원(계약금 35억원, 연봉 10억원)에 계약한 강민호를 넘어선 것이다.



한편 최정은 다음 달 나윤희 기상캐스터와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 예비신부 나윤희는 2010년 티브로드 부산 방송 리포터로 방송계에 입문해 2011년부터 울산 MBC 기상캐스터로 활동했었다.



최정은 최근 결혼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낳았는데 또 한 번 겹경사를 맞게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최정 4년 86억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