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태환·장예원, 서로 다른 입장 차? '열애 강력부인'한 장예원 측과 달리…

‘박태환 장예원’ ‘장예원 박태환 열애설’. [사진 중앙포토]




‘마린보이’ 박태환(25)과 장예원(24)이 사귀는 사이가 아니라고 열애설에 대해 부인했다.



온라인 매체 더 팩트는 박태환과 장예원 SBS 아나운서가 함께 만나는 장면을 몰래 찍은 뒤 27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박태환과 장예원의 관계를 연인이 되기 전 미묘한 단계인 ‘썸’으로 규정했다. 이 매체는 박태환과 장예원이 주로 주말 저녁에 만나 영화관과 자동차에서 함께 시간을 보낸다고 전했다.



두 사람이 데이트를 하는 장면이 알려지자 온라인이 떠들썩해졌다.



이에 장예원의 소속 방송사 SBS 측은 “장예원에게 확인한 결과 아무 사이가 아니라고 한다”며 “친한 오빠, 동생이기 때문에 영화도 함께 볼 수 있었던 것이다. ‘썸’이나 사귀는 사이도 아니다”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박태환의 소속사 팀GMP 측은 “지인의 소개를 받아 몇 차례 만났고,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였다”며 “젊은 남녀가 소개로 만나 식사하고 이야기 나누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 아니냐”라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아직 뭐라고 공식적으로 드릴 말씀은 없다”고 일축했다.



박태환의 아버지 박인호 씨는 27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기사를 보고 알았지만 젊은 남녀간의 만남이 무슨 문제가 있겠냐”며 “여자 사귈 나이가 됐으니까 두문불출하는 것보다 만나는 것이 좋고, 좋은 사람 만나 잘 좀 사귀고 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장예원 SBS 아나운서는 숙명여자대학교 미디어학부 출신으로 대학교 3학년 재학 중 사상 최연소의 나이로 SBS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현재 라디오 프로그램 ‘장예원의 오늘같은 밤’과 SBS 주말 프로그램 ‘동물농장’을 진행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태환 장예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