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태환 父, 장예원과 열애설 듣더니 "몇 번 만난 모양인데…"

‘박태환 장예원’ ‘장예원 박태환 열애설’. [사진 중앙포토]




'마린보이' 박태환(25)이 장예원(24) SBS 아나운서과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양측이 입장을 밝혔다.



27일 박태환의 소속사 팀gmp 측은 "지인의 소개를 받아 몇 차례 만났고,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였다"고 전했다.



이어 "젊은 남녀가 소개로 만나 식사하고 이야기 나누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 아니냐"면서도 "하지만 아직 뭐라고 공식적으로 드릴 말씀은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태환의 아버지 박인호 씨는 "기사를 보니 몇 번 만난 모양인데, 아들에게 확인해봐야겠다"고 말했다.



한편, SBS 측은 “확인결과 박태환 장예원은 아무 사이가 아니다. 그냥 친한 오빠 동생사이일 뿐이다"며 "별 사이 아니니까 영화도 보러 갈 수 있는 것"이라고 열애설을 부인했다”고 밝혔다.



27일 연예매체 더 팩트는 박태환과 장예원이 지난달 중순부터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을 사진으로 포착해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두 사람은 주로 주말 오후에 만나 영화를 보거나 자동차 데이트를 즐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