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태환-장예원, 열애설에 다른 반응…박태환 父 반응은?





 

수영 선수 박태환(26)과 SBS 아나운서 장예원(25)이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연예전문매체 더팩트는 27일 박태환과 장예원의 관계를 미묘한 단계인 ‘썸’으로 규정하고 이들이 주로 주말 저녁에 만나 영화관과 자동차에서 함께 시간을 보낸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이에 대해 SBS 관계자는 “아무 사이도 아니다. 친한 오빠동생이기 때문에 영화도 함께 볼 수 있었던 것이다”며 “그냥 오빠동생 사이일 뿐 썸이나 사귀는 사이는 아니다”고 못박았다.



그러나 박태환의 소속사 팀GMP는 “(박태환과 장예원이)지인의 소개를 받아 몇 차례 만났고,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였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젊은 남녀가 소개로 만나 식사하고 이야기 나누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 아니냐”며 “아직 뭐라고 공식적으로 드릴 말씀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태환의 아버지 박인호 씨가 아들의 열애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박인호 씨는 27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기사를 보고 알았지만 젊은 남녀간의 만남이 무슨 문제가 있겠냐”며 “여자 사귈 나이가 됐으니까 두문불출하는 것보다 만나는 것이 좋고, 좋은 사람 만나 잘 좀 사귀고 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태환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한국 수영 사상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했으며, 지난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도 은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 그는 올림픽 외에도 7개 세부종목에 출전해 모두 20개의 메달을 목에 건 대한민국 간판 수영 스타다. 장예원은 2013년 SBS 공채 18기 아나운서로 입사, 당시 방송 지상파 3사 최연소 아나운서로 주목받았다. 현재 ‘동물농장’ ‘TV 시청자 세상’ ‘풋볼매거진 골’ 등에서 활약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태환 장예원’ [사진 더팩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