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방글-조우종, 새로운 핑크빛 기류? “조우종 아나, 선수라는 거 알겠다”

‘임방글’. [사진 KBS 화면 캡처]




임방글 변호사와 조우종 아나운서(38)가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다.



26일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는 변호사 양소영, 박지훈, 이인철, 임방글, 정유리 등이 출연해 코너 ‘가족포차’를 꾸몄다.



이날 김지민은 “임방글 변호사 어머님이 ‘어머님이 혼기가 꽉 찼는데 아직까지 결혼을 안 한다. 걱정이 너무 많다’고 하시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MC 이경규가 조우종 아나운서를 추천했다. 그러자 임방글 변호사는 “안 그래도 녹화 시작 전에 검색을 해 봤는데 열애설이 몇 개 있더라”고 말했다.



조우종 아나운서는 “전혀 실체가 없다”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이에 김지민은 “조우종은 내가 세상에서 제일 싫어하는 사람이다”라고 덧붙여 열애설을 부인하는 조우종을 도왔다. 그러나 임방글 변호사는 “확실히 아니냐? 그럼 고려해 보겠다. 내 이상형이다”고 밝혔다. 조우종 아나운서 역시 “(임방글 변호사를) 보고 있으면 좋다”고 화답했다.



그러자 임방글 변호사는 “조우종 아나운서가 선수라는 건 확실히 알겠다”고 말해 또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임방글’. [사진 K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