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권선택 대전시장 다음주 초 불구속 기소

검찰이 6.4지방선거 때 불법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권선택(59) 대전시장을 불구속 기소하기로 했다.



대전지검 관계자는 27일 “권 시장을 소환해 불법선거운동에 관여했는지, 이를 묵인했는지를 집중 추궁했다”며 “조사내용과 증거를 정리한 뒤 이르면 다음 주 초 권 시장을 기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26일 오전 10시 권 시장을 불러 27일 오전 2시까지 16시간 정도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 검찰은 권 시장을 상대로 지방선거 당시 선거사무소 관계자들이 전화홍보 선거운동원 77명에게 수당 명목으로 4600만원을 지급한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조사했다. 선거 전 설립된 ㈔대전미래경제연구포럼 이 불법선거운동을 벌인 것을 알고도 묵인했는지도 집중 추궁했다. 권 시장은 대전미래경제연구포럼의 고문을 맡았다.



권 시장은 조사를 마친 뒤 검찰청사를 나오면서 “후보자이기 때문에 실무적인 사항을 다 알 수는 없다”며 “아는 범위 내에서 충분히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시민들께)이런 모습을 보이게 돼 아쉽다”며 “현안에 더욱 전념에 시정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앞서 검찰은 김종학(51) 대전시 경제협력특별보좌관 등 권 시장 주변 인물 5명을 구속했다. 김 특보는 대전미래경제연구포럼 설립과 운영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권 시장의 최측근이다. 27일 오후 3시엔 선거사무소 회계책임자 김모(48)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린다. 권 시장이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을 확정 받거나 회계책임자 김씨가 벌금 300만원 이상의 형을 받으면 당선은 무효가 된다.



대전=신진호 기자 zino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