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선아 "옥주현에 뺨 후려갈기겠다 말했다가…되레 맞았다"

‘정선아 옥주현’. [사진 ‘라디오스타’ 캡처]




뮤지컬 배우 정선아(30)가 옥주현(34)과의 일화를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는 ‘타고난 딴따라’ 특집으로 뮤지컬 ‘킹키부츠’의 오만석, 정선아, 고창석, 한선천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선아는 옥주현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정선아는“옥주현은 이제 나와 함께 가는, 동맹맺은 친구다”고 고백했다.



MC 규현이 “한 인터뷰에서 ‘극중 옥주현의 뺨을 진짜로 한 번 때리겠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고 물었고, 정선아는 “뮤지컬 ‘위키드’ 공연에서 내가 매 회마다 뺨을 때리는 신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난삼아 ‘옥주현의 뺨을 후려 갈기겠습니다’라고 했는데 실제 공연 때는 내가 세 번이나 맞았다. 원래는 다 속임수다. 음향과 맞춰서 하는 건데 세 번 정도 진짜 때리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정선아는 MC들로부터 “최고의 뮤지컬 배우는 나라고 잘난 척 했냐”는 질문을 받자“내가 솔직해서 욕먹는 스타일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자신감보다는 뮤지컬 배우로서의 자부심이었다. 요즘엔 참 많은 친구들이 잘 하더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선아 옥주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