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뮤지컬 배우 정선아, 옥주현에 뺨 세 대 맞은 사연

‘정선아 옥주현’. [사진 ‘라디오스타’ 캡처]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옥주현에게 뺨을 맞았다고 말했다.



2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정선아는 “최고의 뮤지컬 배우는 나라고 잘난 척 했냐”는 질문을 받고 “내가 솔직해서 욕먹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선아는 “자신감이 넘치기보다는 요즘 많은 친구들이 잘 하더라. 노래를 못하는 친구들도 없다”면서 “옥주현은 이제 나와 함께 가는 (동맹 맺은) 친구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라디오스타’ MC 규현은 정선아에게 “한 인터뷰에서 ‘극중 옥주현의 뺨을 진짜로 한 번 때리겠다’라고 말한 적이 있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정선아는 “‘위키드’ 공연에서 내가 매 회마다 뺨을 때리는 신이 있다”면서 “장난삼아 ‘옥주현의 뺨을 때리겠다’라고 했는데 실제 공연 때는 내가 세 번이나 맞았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정선아는 “원래는 다 속임수다. 음향에 맞춰서 하는 건데 세 번 정도 진짜 때리더라”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