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하라 "허영지, 나만 보면 얼굴 빨개져…부끄러워한다"





 

‘룸메이트’에서 카라의 구하라(23)가 새멤버 허영지(20)가 친자매와 같이 가까운 모습을 보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룸메이트 시즌2’에는 허영지를 만나기 위해 룸메이트 숙소를 찾은 구하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허영지는 구하라의 방문에 “하라 언니”라고 외치며 반가운 모습을 보였다.



이날 ‘룸메이트’ 멤버들이 구하라에게 바라는 점이 무엇이냐고 허영지에게 묻자 허영지는 구하라를 바라보다 얼굴이 붉어졌다.



이에 구하라는 “영지가 제 눈을 보면 얼굴이 빨개진다. 그래서 ‘얼굴이 왜 이렇게 빨개져?’라고 물었더니 ‘몰라요, 언니 보면 부끄러워요’라고 답하더라”라고 말했다.



허영지는 구하라가 자신의 사소한 말을 기억하는데 감동해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더니 “언니와 눈을 마주치면 쑥스럽다. 언니들을 매일 보는데도 연예인을 보는 것처럼 설렌다”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허영지’ ‘구하라’ ‘구하라 허영지’ [사진 룸메이트 시즌2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