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식시장활성화방안 기대 미흡에 증권주 급락

전날 발표된 주식시장 발전방안이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에 따라 증권주가 급락하고 있다.



27일 오전 10시35분 현재 증권업종 지수는 4.15% 하락한 1936.96를 기록하고 있다.하락폭은 전 업종 가운데 가장 크다.



대우증권이 6.41% 하락했으며 우리투자증권(-5.98%), 현대증권(-4.33%), 삼성증권(-4.05%), 미래에셋증권(-3.23%)등 주요 증권사의 주가가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 금융위원회는 우정사업본부 주식투자 한도 상향, 중소형 사적 연기금 연합 투자풀 설치, 한국판 다우지수 ‘KTOP 30’ 개발, 미니선물, 코스닥상품지수 등 새 파생상품 공급, 가격제한폭 종가 대비 ±30%로 확대 등을 담은 ‘주식시장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하지만 시장은 증시활성화 방안의 핵심인 증권거래세 인하 등 세제 혜택이 빠져 기대에 못 미친다고 평가하고 있다. 한 증권가 애널리스트는 “단기적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