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혼女 5명 중 1명 직장포기, 원인 1위는 결혼…육아·임신 뒤이어

‘기혼女 5명 중 1명 직장포기’ [사진 중앙포토]




기혼 여성 5명 중 1명은 결혼 후 직장을 포기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4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 여성 중 결혼과 임신·출산, 육아, 초등학생 자녀교육, 병간호 등 가족 돌봄 때문에 직장을 그만둔 경력단절여성은 213만9000명이다.



이는 전체 기혼 여성 956만1000명 중 22.4%에 해당하는 규모로, 기혼 비취업여성 389만4000명의 절반이 넘는 인원이 결혼 후 직장을 그만 둔 것이다.



직장을 그만둔 이유는 결혼(41.6%)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육아(31.7%)와 임신·출산(22.1%), 초등학생 자녀교육(4.7%) 순으로 뒤를 이었다.



연령대별로는 30대 경력단절 여성이 111만6000명(52.2%)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 중 35.9%는 육아, 35.8%는 결혼, 25.3%는 임신·출산 때문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작년보다 충남(1만7000명, 20.9%), 전북(5000명, 10.4%) 등에서는 경력단절 여성이 증가했고, 경남(-1만6000명, -12.7%), 제주(-1000명, -8.3%), 부산(-9000명, -8.0%) 등에서는 감소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기혼女 5명 중 1명 직장포기’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