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룸메이트' 구하라, 허영지 울린 사연은? '뭉클'





 

‘룸메이트’에서 카라 구하라(23)가 허영지(20)의 매력을 극찬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룸메이트’ 시즌2에서는 허영지의 초대로 셰어하우스 가든파티에 참석한 구하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세호는 구하라에게 “허영지가 룸메이트에 출연한다고 했을 때 걱정하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이에 구하라는 “허영지의 성격을 알기에 룸메이트의 활력소가 될 것 같았다. 나는 영지의 성격을 알고 있으니까”라고 답했다.



구하라는 “허영지를 연습생 시절부터 지켜봤다. 영지는 우리에게 없는 매력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구하라는 또 “나도 뒤늦게 카라에 합류했기 때문에 영지의 마음을 잘 안다. 더 챙겨주고 싶다”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허영지는 “언니가 이렇게 말해주니까 너무 고맙다. 언니들이 있어서 활동하는데 큰 힘이 된다”며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에게 감동을 줬다.



온라인 중앙일보

‘구하라 허영지’ [사진 룸메이트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