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스’ 정선아 “아이돌의 뮤지컬 진출, 내 밥그릇 뺏는 기분” 그럼 규현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뮤지컬배우 정선아(30)가 아이돌의 뮤지컬 진출에 대한 생각을 털어놔 눈길을 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타고난 딴따라 특집으로 꾸며져 오만석, 고창석, 정선아, 한선천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선아는 “솔직히 아이돌이 뮤지컬에 진출하는 게 처음엔 굉장히 싫었다. 우리 밥그릇을 빼앗긴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정선아는 “하지만 몇몇 친구들과 함께 작품에 출연하면서 내 생각이 잘못됐다는 걸 깨달았다. 그들도 정말 열심히 일하고 있구나 싶었다. 이젠 괜찮다”고 덧붙였다.



정선아는 아이돌로서 뮤지컬 배우로도 활동 중인 MC 규현에게 “규현씨 공연은 아쉽게도 아직 못 봤다”며 “계속 뮤지컬 하실거죠?”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선아’[사진 MBC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