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 최정 4년 86억, 역대 FA 최고가 경신…강민호 '기록 깼다'





최정(27·SK와이번스)이 역대 FA '최고가'를 쳤다.



SK는 26일 "최정과 4년 총액 86억원(계약금 42억원, 연봉 11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4년 86억은 지난해 롯데 강민호가 세운 4년간 75억원을 뛰어넘는 최고액이다.



SK는 일찌감치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간판선수인 그를 놓쳐서는 안 된다"며 작업에 들어갔다.



구단의 한 관계자는 "최정은 예전부터 '무조건' 잡는다는 방침이었다"고 강조했다. 민경삼 SK 단장은 "최정은 SK의 아이콘과 같은 선수이다. 절대 안 뺏기려고 외부에 '넘보지 마라'고 얘기하곤 했었다"고 밝혔다.



'거포 3루수' 최정은 20대 후반의 젊은 나이로 앞으로의 활약이 더 기대되는 선수이다. 지난 2005년 SK 1차지명으로 입단한 뒤 통산 1040경기에서 타율 0.292-168홈런-634타점을 기록했다.



9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했고, 최근 3년 연속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두 차례 '20(홈런)-20(도루)' 클럽에 가입할 만큼 파워와 주루를 겸비했다. 각종 국제대회에 출전하며 대한민국 대표 3루수로 자리매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