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만원 넘는 카드 결제 신분증 제시 “없던 일로”

50만원 초과 금액을 신용카드로 결제할 때 신분증을 제시하도록 한 조항이 폐지된다. 금융위원회는 이 내용을 담은 여신전문금융업 감독규정(24조의6)을 없애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조항은 2002년 도난·분실 등으로 인한 금융사고 예방을 위해 만들어졌다. 그러나 실제 카드 가맹점에서 신분증 확인을 요구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이와 관련해 여신금융협회는 최근 50만원 넘는 금액을 결제할 때 신분증을 제시하도록 표준약관을 바꾸려 했지만 금융위원회가 이를 뒤집었다. 약관 시행 한 달을 앞두고 현실과 맞지 않는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도규상 금융위 중소서민금융정책관은 “사실상 사문화된 조항으로 정부의 규제 완화 방침에 어긋나고 소비자들이 불편을 호소해 다음달 해당 조항을 폐지하기로 했다”며 “서명·비밀번호 입력 등 다른 방법으로 본인 확인을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여신금융협회가 다음달 30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던 표준약관은 다시 개정 절차를 밟게 됐다.



박유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