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웃겨도 강하다, 이정재표 액션

‘빅매치’에서 격투기 선수 익호를 연기한 배우 이정재는 “지난 몇몇 작품의 진지한 모습에서 조금 벗어난 연기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사진 NEW]


이정재(41)가 강렬한 액션으로 돌아왔다. 그의 신작 ‘빅매치’(26일 개봉, 최호 감독)는 서울 도심을 무대로 격투와 추격과 탈출이 흡사 게임처럼 이어지는 액션영화다. 이정재가 연기하는 주인공 익호의 강도 높은 액션이 가장 큰 매력이다. 격투기 선수인 익호는 악당(신하균)에 납치된 형(이성민)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이 게임판의 말 노릇을 하게 된다. 이정재는 익호를 허허실실의 유머와 함께 소화했다. 최근 ‘신세계’(2012, 박훈정 감독)와 ‘관상’(2013, 한재림 감독)에서 보여준 진중함이나 카리스마와 또 다른 매력이다.

영화 ‘빅매치’서 격투기 선수 역
지금 안 하면 못할 것 같아 도전
어깨 다쳐도 진통제 먹으며 촬영
8개월 훈련 받았지만 정말 힘들어



 - 지난해 ‘관상’의 수양대군 역으로 제2의 전성기란 평가를 받았는데, ‘빅매치’처럼 힘든 액션영화를 선택한 이유는.



 “게임처럼 진행된다는 신선한 컨셉트가 좋았다. 또 이렇게 강렬한 액션영화는 지금 하지 않으면 다시는 못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 그 말대로 시종일관 고강도 액션이 펼쳐진다. 촬영이 퍽 고됐겠다.



 “힘들 거란 예상은 했는데 정말 힘들었다. 격투기 선수 역할이라 촬영 8개월 전부터 훈련을 받았다. 매일 서너 시간 넘게 운동하고, 식사도 많이 해야했다. 액션을 소화하다 어깨 인대가 파열되기도 했지만, 촬영을 뒤로 미룰 순 없었다. 진통제를 먹어가며 계속하다 촬영이 모두 끝난 다음날 수술을 받았다. 지금도 재활 치료 중이다.”



 - 초반에 경찰서 유치장을 탈출하는 장면이 특히 인상적이다.



 “굉장히 공을 많이 들인 장면이다. 에너지 넘치는 이 영화의 색깔을 소개하는 장면이라서, 유머가 가미된 액션을 좀 더 많이 보여주려고 했다. 건물에서 건물로 몸을 날리는 맨몸 액션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 주인공 익호는 코믹함도 갖췄다.



 “극 중에서 형이 납치당한 건 굉장히 심각한 상황인데, 형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까지 심각하게 움직이면 재미가 없을 것 같았다. 그래서 발랄하게 갔다. 영화의 시작인 격투기 시합 장면도 그렇다. 실제로는 그 어떤 선수도 익호처럼 웃으며 등장하지 않는다. 진지하고 긴장된 표정으로 영화를 시작하고 싶지 않아 일부러 그렇게 연기했다.”



 - 데뷔한 지 20년이 넘었는데 최근 들어 다시 활약이 커지고 있다.



 “솔직히 옛날에는 내가 과연 이 일을 계속 할 수 있을까 하는 불안한 마음이 있었다. 그런데 왠지 오래 할 수 있을 것 같단 생각이 몇 년 전부터 들었다. 얼마나 잘할 수 있을 지는 모르겠지만(웃음). 그만큼 이 일이 재미있다는 얘기다. 캐릭터를 구축하고 표현하는 방법이 전보다 더 섬세해졌고, 내 몸도 더 자유롭게 쓸 줄 알게 됐다.”



극 중 형 이성민(왼쪽)과 동생 이정재.
 - 예나 지금이나 ‘섹시하다’는 소리를 듣는다. 배우 이정재가 생각하는 섹시함이란.



 “의외성이다. 사람은 예상 외의 모습을 보여줄 때 섹시한 것 같다. 의외의 모습,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늘 노력한다. 내 또래가 ‘신세계’ ‘관상’ 같은 영화를 연이어 했다면 아마 ‘빅매치’를 선택하진 않았을 거다. 진중하고 멋있는 모습을 쭉 보여줬겠지(웃음).”



 - 다음 작품은.



 “‘도둑들’(2012)의 최동훈 감독이 연출하는 영화 ‘암살’을 촬영 중이다. 굉장히 재미있고, 의미있는 작품이 나올 것 같다.”



 임주리 기자





★ 5개 만점, ☆는 ★의 반 개



★★☆(이은선 기자): 영화와 롤플레잉 게임(RPG)의 만남. 신선한 컨셉트로 오직 오락성만을 지향하는 팝콘 무비. 후반으로 갈수록 단순한 반복처럼 보이는 게 흠.





★★★(강유정 영화평론가): 머리를 비우고 생각도 버리면 몸으로 느낄 수 있는 게임 서사. 이정재는 30대 배우의 몫까지 소화해내는 연기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