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신증권, '+α' 원한다면 … 연 4% RP 매입 서두르세요

대신증권은 연 4% RP를 선착순 특별 판매하고 있다. [사진 대신증권]


대신증권이 연 4% RP(환매조건부채권)를 선착순 특별 판매하고 있다. 이번 RP 특판은 고객 사은의 의미를 담아 진행하는 행사다.

선착순 판매 … 최대 8억원 가입 가능



연 3.7~4%의 금리를 제공해 저금리 시대에 시중은행금리+α를 바라는 고객들에게 적당한 상품이다. 신규 개인 고객과 다른 회사에서 자산을 이동해 온 대신증권 고객, 온라인으로 금융상품을 매수한 고객을 대상으로 특별 판매한다.



기존 대신증권 고객이 다른 금융회사에 들어 있는 자산을 이동해 올 경우 3개월 만기 특판 RP를 연 4%에 가입할 수 있다. 대상 자산은 펀드·ELS·채권·연금저축 상품으로, 이동해 온 자산 금액만큼 최대 8억원까지 가입 가능하다. 예를 들어 타사에 보유하고 있는 연금저축 1000만원을 대신증권으로 이동해 올 경우 연 4%의 RP상품을 1000만원 한도 내에서 가입할 수 있다.



온라인매체(HTS·MTS·웹페이지)를 통해 ELS/DLS, 펀드 등을 매수하는 고객은 상품 매수 금액에 따라 3개월 만기 연 4% RP를 최대 2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대신증권 사이보스5(HTS)를 통해 ELS 1000만원, 펀드 1000만원을 매수한 고객은 연 4% RP를 2000만원까지 매수할 수 있다.



신규 개인고객은 연 3.7%에 최대 5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가입 조건은 체크카드를 발급하고, 10만원 이상 자동이체를 설정해야 한다.



이번 특판 RP는 선착순으로 판매되며, 신규 고객은 대신증권 영업점을 방문해 계좌를 개설한 후 가입하면 된다.



장광수 대신증권 금융주치의사업단장은 “최근 시중 예금금리가 1%대로 진입했다”면서 “이번 특판RP는 저금리 시대에 은행예금금리+α를 원하는 고객들의 니즈에 부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승수 객원기자



◆RP(Repurchase Agreement·환매조건부채권)=금융기관이 일정 기간 후에 확정금리로 되사는 것을 조건으로 발행하는 채권. 채권 투자의 약점인 환금성을 보완한 상품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