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식·채권 투자 실적 나빠도 납입 원금 웃도는 연금 보장하죠

‘미리 보는 내 연금 교보변액연금보험’은 노후에 안정적인 연금소득을 원하는 고객에게 적합한 신개념 연금보험이다. [사진 교보생명]


60세 이상 고령자의 63.6%는 ‘본인 및 배우자 부담’으로 생활비를 마련하고 있다. 그리고 이들이 생활비를 마련하는 방법으로는 ‘근로소득 또는 사업소득’이 53.1%로 가장 많고, 그 다음은 ‘연금·퇴직급여’(24.9%), ‘재산소득’(12.2%)순이었다. 통계청의 2013년 사회조사 결과에 드러난 현실이다. 노후의 생활자금에 대한 대비책이 필요함을 보여 주는 통계다. 연금보험은 노후 생활자금을 마련하는 중요한 방법 중의 하나다.

교보생명 '미리보는 변액연금보험'
미래 받을 연금, 가입 즉시 알려줘
목돈 필요할 땐 중도 인출도 가능



교보생명의 ‘미리 보는 내 연금 교보변액연금보험’은 노후에 안정적인 연금소득(현금흐름)을 원하는 고객에게 적합한 상품이다. 만기까지 유지해 노후를 꾸준히 준비하는 고객에게 더 큰 혜택을 돌려주는 신개념 연금보험이다.



이 상품은 보험료를 주식·채권 등에 투자해 투자수익에 따른 적립금을 연금으로 나눠받는 변액연금보험으로, 만기(연금 개시 때)까지 오래 유지해 연금으로 받을 때 일정한 금리를 적용한 확정연금을 최저 보증하는 것이 특징이다. 고객이 낸 주계약보험료를 납입기간에는 연 단리 5%, 거치기간에는 4%로 이자가 붙은 금액(최저연금기준금액)을 연금재원으로, 매달 받을 연금액을 평생 최저 보증하는 것이다.



투자 실적이 좋지 않더라도 최소한 이 연금액은 보증하며, 펀드(특별계정) 투자 실적이 좋으면 더 많은 연금액을 받을 수 있는 실적배당 종신연금이다. 기존의 변액연금은 연금 개시 시점에 투자 실적이 좋지 않아 적립금이 납입 원금을 밑돌 경우 납입원금을 최저 보증하는 데 그쳤다.



예를 들어 40세 남자가 월보험료 100만원, 20년 납입(총보험료 2억4000만원), 65세 연금 개시 조건일 경우 투자 실적에 관계 없이 65세부터 생존 기간 내내 월 150만원을 받을 수 있다. 투자수익률이 3.5%인 경우 월 연금액 170만원, 7%인 경우엔 272만원으로 늘어난다.



그러나 중도에 해지할 경우 금리가 적용되지 않고, 해지환급금은 해지 시점의 투자수익률이 반영된 적립금으로 지급한다. 이에 따라 조기에 해지하거나 투자 실적이 좋지 않을 경우 원금 손실을 볼 수 있음을 유념해야 한다. 따라서 단기간 목돈 마련이나 일시금으로 받으려는 고객에게는 적합하지 않 다. 반대로 노후에 안정적인 연금소득(현금흐름)을 원하는 고객에게 유리하다.



가입 즉시 고객이 장래에 받을 월 연금액이 최소한 얼마나 되는지 미리 알 수 있는 것도 이 상품의 장점이다.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단리를 적용함으로써 납입기간, 연금 개시 나이 등을 설정하면 향후 연금액을 손쉽게 예측할 수 있다.



또한 보험료 납입 완료 시점과 연금 개시 시점에 ‘장기유지보너스’를, 10년 이상 유지하는 경우에는 펀드 운용보수의 일정 금액을 계약자 적립금에 더해 더 많은 연금을 받을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재테크나 목돈 마련이 아닌 연금소득 확보에 초점을 맞춘 진정한 연금보험”이라며 “100세 시대에 바람직한 연금 가입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후를 꾸준히 준비하는 고객들이 더 큰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개발했다”고 말했다.



또한 여유자금이 있을 때는 보험료의 2배까지 추가납입이 가능하며 갑자기 목돈이 필요할 때는 중도에 인출해 쓸 수 있다. 경제 사정에 따라 보험료 납입을 일시 중지할 수도 있다. 보험료 납입을 완료한 후에 긴급 자금이 필요할 경우 해지하지 않고 일정 금액을 인출해 연금 개시 전에 유동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



글로벌주식형·가치주식형·성장주식형· 일반주식형·인덱스주식형· 글로벌채권형· 채권형·단기채권형 등 8가지 펀드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