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한금융투자 'CMA R+카드', 최고 5.5% … 카드 많이 쓰면 CMA금리 더 드려요

신한금융투자가 카드 사용 금액에 따라 증권사 CMA 금리를 최고 5.5%까지 제공하는 ‘CMA R+카드’를 선보였다.
신한금융투자는 카드 사용금액에 따라 증권사 CMA금리를 최고 5.5%까지 제공하는 상품을 선보였다. 바로 ‘CMA R+카드’다. 전월 이용금액에 따라 1000만원 한도로 CMA금리를 최대 4.5%까지 제공하는 신개념 상품이다. 카드를 발급받은 달로부터 1개월 후까지는 이용금액과 상관없이 최소 3.2%의 CMA금리를 제공한다. CMA금리우대 서비스와 함께 이용 시 1% 추가금리가 적용돼, 최대 연 5.5%의 금리를 적용 받을 수 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언제든 자유롭게 입출금이 가능하면서도 ‘예금금리+α’ 수준의 투자수익을 낼 수 있는 셈”이라고 전했다. ‘CMA R+카드’는 전월 사용금액에 따라 GS칼텍스 주유 시 리터당 100원 할인, 버스· 지하철·택시 7%할인, 영화할인 등 생활밀착형 할인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CMA R+카드’ 신청은 신한금융투자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고객지원센터(1588-0365, 단 5인 이상 단체신청)를 통해 가능하다. 신한금융투자 CMA계좌를 보유한 고객은 편리하게 온라인(www.shinhancard.com)에서 신청하면 된다.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