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얼어붙은 소비 심리 … 세월호 때보다 차다

이달 소비 심리가 세월호 사고 때보다 더 얼어붙었다. 2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1월 소비자심리지수는 103으로 전달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9월(102) 이후 14개월 만에 최저다. 세월호 사고 직후인 올 5월(105)보다 낮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사람들이 경기를 어떻게 느끼고 있는지 보여주는 지수다. 2003년부터 2013년까지 평균치를 100으로 잡고 산출한다. 수치가 내려갈수록 소비자가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고 있다는 의미다.



이달 소비자지수 14개월 만에 최저

 세월호 사고 여파로 주저앉았던 이 지수는 최경환 경제팀의 경기 대책,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영향으로 8~9월 107로 반등했다. 하지만 10월 105로 꺾이더니 이달 들어 더 나빠졌다. 전경배 한은 통계조사팀장은 “미국 양적완화(달러 풀기) 종료, 일본 엔화 약세 같은 대외 경제 여건 악화로 소비자들의 향후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약화됐다”고 이유를 분석했다. 한은은 이날 내놓은 ‘지역경제보고서’에서도 “올 10~11월 국내 경기는 완만하게 개선되고 있지만 회복의 모멘텀(추동력)이 강하지 않다”며 특히 “소비 회복세가 미약하고 기업도 보수적인 투자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고 짚었다.



조현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