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시 긴급 복지지원 예산 32% 안 써"

천안시가 위기 상황에 놓인 주민들에게 지원하는 ‘긴급 복지지원 예산’을 다 쓰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엄소영 천안시의회 의원이 천안시로부터 받은 ‘2012~2014년 긴급지원사업 예산액 대비 결산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3년간 21억4332만원의 긴급 복지지원 예산 중 14억5843만원(68%)만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엄소영 시의원, 3년치 분석

세부 내역은 2012년 7억4632만원 중 4억6222만원(62%), 2013년 6억9700만원 중 4억5347만원(65%)을 집행했다. 올해 들어서는 7억원의 예산 중 지난달 기준 5억4274만원(657가구)만 지원했다. 생계지원(482가구) 3억1459만원, 의료지원(164가구) 2억2327만원, 주거지원(5가구) 147만원, 교육·연료지원(6가구) 339만원 등이다. 나머지 1억 5725만원(33%)은 사용하지 못했다.



 관련 심의도 제때 운영되지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천안시 긴급지원심의위원회 회의 개최 현황에 따르면 2011년 한 차례, 2012년 두 차례, 2013년 두 차례 등 최근 3년간 모두 다섯 차례 회의를 개최하는 등 개선안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엄 의원은 24일 개최한 천안시 행정사무감사에서 “긴급 복지지원제도 지원자는 다급히 문을 두드리는 사람들인데 요건이 까다롭다 보니 정작 도움이 필요한 주민들이 제때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긴급 복지지원 탈락자를 지원할 수 있는 다각적인 정책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엄 의원은 또 “지금까지는 복지 수급 과정의 누수 문제가 주로 지적됐지만 앞으로는 복지 사각지대 해소가 핵심”이라면서 “내년에 시행 예정인 ‘천안형 긴급 복지지원제도’는 틈새계층 위기 가구의 복지대상 범위를 넓힌 맞춤형 지원정책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태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