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상 입수] 인터넷업체 직원 휴게실에 내 전화번호가?

[앵커]

인터넷 가입하라는 전화나 문자메시지 귀찮을 정도로 오곤 하죠? 번호를 어떻게 알았나 싶었는데, 휴대전화에 가입한 고객들의 개인정보가 인터넷 영업을 하는 업체로 넘어가 불법으로 쓰이고 있는 영상을 JTBC가 입수했습니다.

이호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부산의 한 인터넷 고객 유치 업체 사무실입니다.

직원 휴게실로 들어가 봤습니다.

수납장 안에 서류뭉치가 있습니다.

휴대전화 가입신청서들입니다. 온갖 개인정보가 적혀 있습니다. 수백 장입니다.

인터넷 신규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휴대폰 가입 고객의 정보를 가져와 쓰고 있는 겁니다.

[업체 관계자 : 방통위서 온다고 하면 영업 건수를 못 채웠거나 영업을 해야 하는 고객이 있는 경우 그 자료를 숨겨야 하니까. 여자 화장실 세면대 이런데도 숨겨두고.]

휴대폰에 가입한 고객들이 이런 일을 알 리 없습니다.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한 적도 없습니다.

모두 불법입니다.

[업체 관계자 : 보안 문서인데 외부 전송용이라고 따로 볼 수 있게 만들어 놓은 게
있어요.]

업체 측은 모르는 일이라며 발뺌합니다.

[업체 간부 : 그거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인 거 같은데요. 어떤 식으로 했다는 건지 말이 안 되는 것 같은데.]

그러나 고객 정보에 대한 불법 공유는 업계에서 이미 공공연한 일입니다.

[은수미/새정치연합 의원 : 법적 문제가 있고요, 인터넷 서비스 센터의 싱크대 밑에서 이런 주민증 사본과 같은 중요한 개인 정보가….]

정부가 개인정보 보호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고객 정보는 여전히 법망을 피해 떠돌아다니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검찰, SKT 고객 15만명 개인정보 무단 사용 적발내달 말부터 신용카드 결제액 50만원 넘으면 신분증 제시휴대폰 1천만원 요금폭탄…명의도용 불법 개통 기승개인정보 빼내 1조대 게임 아이템 거래한 일당 검거개인정보 30만 건 빼낸 대학생, 해킹 자랑하다 '덜미'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