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키 작고 꽃 예쁜 무궁화 신품종 개발

꽃이 아름답고 키가 작아 가정에서 화분에서 기르기 좋은 신품종 무궁화가 나왔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8일 "광복 60주년을 맞아 6년 간의 연구 끝에 '별이(사진)'란 새 무궁화 품종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과학원은 최근 이 품종을 특허 출원했고, 내년부터 일반에 보급할 예정이다.

꽃 모양이 별을 닮은 이 품종은 기존 품종인 '개량단심'에 '백단심'과 '경북1호'를 교배해 얻은 신품종을 2차적으로 교배해 얻었다.

산림과학원에 따르면 개량단심은 꽃은 아름다운 반면 키가 커 가정에서 화분용으로 기르기 어려운 단점이 있다. 또 백단심과 경북2호는 각각 키는 작으나 꽃이 별로 아름답지 않다.

그러나 신품종은 이들 품종의 장점을 모두 이어받아 우선 꽃 색깔이 화려하다. 게다가 다 자란 나무의 키가 2m 정도로 기존 품종(최고 6m)보다 훨씬 작아 실내에서 화분에 심어 관상용으로 기르기에 적합하다는 게 과학원 측의 설명이다.

산림과학원의 박형순 연구사는 "현재 무궁화 품종은 세계적으로 200여종, 우리나라에는 70여종이 개발돼 있으나 이번에 개발한 '별이'처럼 실내에서 화분용으로 키우기에 적합한 품종은 없다"고 말했다.

최준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