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술자리 동영상 협박 사건, 배우 이병헌 증인 출석



배우 이병헌(44)씨가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정은영 판사의 심리로 열린 모델 A(24)씨에 대한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A씨는 이씨가 술자리에서 하는 말을 몰래 녹화해 "50억원을 주지 않으면 유포하겠다"고 한 혐의(공동공갈)로 지난 9월 구속 기소됐다.

이날 이씨는 굳은 표정으로 법정에 입장했으며 취재진의 질문엔 답하지 않았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재판에선 이씨와 A씨의 교제 여부와 범행 동기 등에 대한 심리가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16일 열린 첫 공판에서 A씨는 ”성관계를 거절하니까 갑자기 ‘헤어지자’고 해서 벌어진 일이며 계획적 범행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A씨의 지인으로 협박에 가담한 혐의로 함께 기소된 걸그룹 멤버 B(20)씨는 ”불법행위라는 것을 몰랐다“고 호소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사진=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