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능 사상 처음 오류문항 2개 복수정답 인정





지난 13일 치러진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오류 논란이 제기됐던 영어 25번과 생명과학Ⅱ 8번이 복수 정답으로 인정됐다. 1994년 수능이 도입된 이후 오류 문항 2개가 복수정답으로 인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4일 2015학년도 수능 최종 정답을 발표했다. 17일까지 평가원 홈페이지에 접수된 131개 문항 1105건에 대한 이의신청 심사 결과, 영어와 생명과학Ⅱ 2개 문항을 복수정답으로 인정했다. 나머지 129개 문항은 ‘이상 없음’으로 판정했다.



영어 25번은 미국 청소년의 소셜미디어 이용 실태에 관한 그래프를 보여주고 틀린 설명을 고르는 문제였다. 당초 평가원은 e-메일 주소 공개 비율이 2006년 29%에서 2012년 53%로 증가한 그래프에 대한 설명에서 ‘2012년 비율이 2006년보다 3배 높다’고 한 ④번만을 정답으로 발표했다. 그러나 평가원은 휴대전화 번호 공개 비율이 같은 기간 2%에서 20%로 늘어난 그래프에 대해 ‘18퍼센트 증가했다’고 풀이한 ⑤번도 정답으로 인정했다. 평가원은 “퍼센트는 100을 기준으로 할 때 비교하는 양을 의미한다”며 “백분율 간의 차이를 나타날 때는 퍼센트 포인트를써야 하기 때문에 ⑤번도 틀린 설명”이라고 밝혔다.



생명과학Ⅱ 8번은 대장균이 젖당을 포도당으로 분해할 수 있는 효소의 생성 과정과 관련해 옳은 설명을 고르는 문제였다. 당초 평가원은 보기 'ㄱ·ㄴ'이 옳다고 한 ④번을 정답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평가원은 “‘젖당이 있을 때’로 한정해 중합효소가 ‘결합한다’고 표현한 ‘ㄱ’은 과학적으로 틀리진 않지만 표현상의 문제로 틀렸다고 해석할 수도 있다”며 ‘ㄴ’만 옳다고 한 ②번도 복수정답으로 인정했다.



교육부는 반복되는 수능 오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출제 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도완 대입제도과장은 “12월 중 외부 인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수능 출제 및 운영 체제 개선 위원회'를 구성해 현행 시스템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내년 3월까지 최종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출제 시스템은 내년 6월 모의평가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