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국방위 “핵전쟁 터지면 청와대 안전하겠나”


북한 최고 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가 유엔 총회 인권결의안 통과(18일)와 관련해 청와대를 겨냥, 핵 위협을 제기했다. 국방위는 23일 성명을 통해 “이 땅에 핵전쟁이 터지는 경우 과연 청와대가 안전하리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국방위는 “대조선 인권결의를 두고 그 무슨 경사나 난 것처럼 까불며 입을 다물 줄 모르는 박근혜 패당에게 따져 묻는다”며 이렇게 위협했다. 국방위는 또 “오바마의 친서까지 들고 찾아온 미국 고위 관리들을 아량 있게 대해 줬고 여러 명의 미국 국적 범죄자에게도 인도적인 관용을 베풀어 줬는데 미국은 대조선 인권 소동에 광분하는 것으로 응수했다”며 “미국과 그 하수인들이 유엔 무대를 악용해 조작해 낸 인권결의는 거부, 전면 배격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엔은 20여 년 전 우리 공화국이 나라의 최고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정의의 핵선언 뇌성을 울렸던 때를 상기해 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1993년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을 탈퇴한 사건을 거론한 것”이라며 “4차 핵실험을 강행할 수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북한 국방위의 위협에 대해 외교부는 노광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이 핵 전쟁 위협 등 도발적 언동을 한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고 밝혔다.

정원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