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히틀러의 수채화 1억8000만원에 팔렸다

아돌프 히틀러가 25세 때인 1914년 그린 수채화(사진)가 독일 뉘른베르크의 경매시장에서 13만 유로(약 1억8000만원)에 팔렸다.

 바이들러 경매소의 카트린 바이들러 대표는 22일(현지시간) “중동의 한 구매자에게 낙찰됐다”며 “아시아와 미국에서도 문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림은 뮌헨의 옛 시청 청사 모습을 담은 것으로 가로 22㎝, 세로 28㎝ 크기며 당초 예상가는 5만 유로였다.



 나머지 다섯 작품도 5000~8만 유로에 팔렸다. 이들 그림은 화가 지망생인 히틀러가 20대 전후한 시기인 1905년부터 15년간 그린 2000여 점의 일부다. 수채화가 상대적으로 고가인 건 1916년 9월 25일에서 이뤄진 최초 매매증서가 있을 뿐 아니라 히틀러의 부관인 알베르트 보르만이 “지도자 각하의 작품 중 하나로 여겨진다”고 언급한 편지도 있기 때문이라고 바이들러 대표는 설명했다. 최초 구매자가 30년대에 히틀러에게 작품 진위를 문의했다가 받은 답신으로 보인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