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년 여성인구 2531만 … 첫 남성 추월



내년에 여성인구가 남성인구를 추월할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이 1960년 인구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23일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올해 각각 2521만9810명과 2520만4145명인 남성과 여성 인구가 내년엔 2530만2520명과 2531만4525명으로 뒤집힐 것으로 추산됐다.

남아선호사상이 약화하면서 남녀 출생성비는 정상화된 반면 여성의 평균수명(84.4세)이 남자(77.6세)보다 길어진 결과다. 이로 인해 남녀 인구격차는 시간이 갈수록 더 벌어질 수밖에 없다.

 행정자치부의 주민등록인구 통계에 따르면 10월 남성 인구(2565만8417명)는 여성 인구(2564만3627명)를 약간 앞섰다. 하지만 이는 주소불명자까지 포함한 주민등록인구 전체를 대상으로 한 것이다. 주소가 확인된 거주자 기준으론 지난해 12월 여성 인구(2533만3672명)가 남성 인구(2533만55명)를 이미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15~64세의 생산가능인구가 2017년부터 감소한다는 점이다. 생산가능인구는 2016년 3704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7년부터 줄어든다.

오정근 건국대 특임교수는 “우리 경제가 오랜기간 지속가능한 성장을 하기 위해선 장기적으론 출산율을 높일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되 결혼·출산 후 경제활동을 포기하는 고학력 여성의 사회 진출을 촉진하는 대책도 시급히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김원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