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돈 내라"-"못 준다" 남대문시장 땅 놓고 4년째 갈등

[앵커]

서울 남대문시장 한복판에서 도로 주인과 상인들이 4년 넘게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매일 몸싸움까지 벌어질 정도인데요. 땅 사용료를 내라는 도로 주인과 공용도로라 돈 낼 필요 없다는 상인들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김지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상인들끼리 몸싸움이 벌어집니다.

좌판이 엎어지고 고성이 오갑니다.

하루 이틀 일이 아닙니다.

[야 이 XX야. 거짓말을 하네.]

문제가 된 곳은 남대문시장 한복판 대형 쇼핑센터 앞입니다.

2009년 쇼핑센터가 부도난 뒤 건물 앞 도로가 A씨에게 넘어갔습니다.

이후 A씨는 이 도로 위에 있는 가건물에서 장사를 하는 상인들에게 '땅 사용료'를 요구했습니다.

상인들은 공용도로라며 항의했습니다.

[이정의/가건물 상인 : 구청에 가서 얘기해도 수수방관하고 지금까지 민원을 내도 방관하고.]

A씨는 최근 같은 장소를 노점상에게 임대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기존 상인들과 노점상 사이에도 장사 목을 놓고 다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노점상인 : (분쟁 있는 줄) 모르니까 들어왔죠. (주인과도 얘기했어요?) 얘기했죠. 법적으로 문제없으니까, 장사해도 됩니다. 그래서 하는 거에요.]

구청 측은 해당 부지에 대해 법적 검토를 벌인 뒤, 다음 주 초 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구청 직원 : 사유지는 도로법을 적용할 수가 없어요. 그것만 명확히 해결되면 우리가 강제정비를 할 수 있습니다.]

도로주와 영세상인들 사이의 갈등 속에 남대문시장이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습니다.

JTBC 핫클릭

군, 만취 장교 응급실서 난동 '별 거 아니다' 석방 논란[단독] "아기용품 싸게 판다"…'공구' 사기로 1억 챙겨초등생 실수로 우정총국 내 소화가스 방출…6명 기절강원도 "올림픽 분산 개최 없다" 강력 반발법원, '벌집 아이스크림' 디자인 침해 가처분 기각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