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도 무사 못해"…북 국방위 핵 으름장





북한 국방위원회는 23일 국제사회의 압도적 지지로 채택된 유엔 대북인권 결의에 대해 "미국과 그 하수인들이 조작해낸 것으로 전면거부, 배격한다"고 밝혔다.



김정은이 책임자(제1위원장)인 국방위는 성명에서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까지 거론하였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이번 결의를 조작한 주범들과 그에 가담한자들 모두가 천벌을 받아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 군대와 인민은 인권광란극을 짓뭉개버리기 위한 미증유의 초강경대응전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이런 격앙된 입장은 인권결의가 북한 인권 참상의 최고책임자로 사실상 김정은을 지목했고, 향후 국제형사재판소(ICC)제소 문제까지 거론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국방위는 이어 "박근혜 패당도 초래될 후과(부정적 결과를 의미)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며 "핵 전쟁이 터지는 경우 과연 틀고앉아있는 청와대가 안전하리라고 생가하는가"라고 위협했다. 유엔에 대해서는 "20여년 전 우리 공화국이 나라의 최고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만천하에 정의의 핵 선언 뇌성을 울렸던 때를 심중히 상기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해 추가 핵 실험 가능성도 내비쳤다.



국방위는 "여러나라들이 미국주도의 인권 소동에 반기를 들고 사태 수습을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 기울였다"고 주장했다. 이는 압도적인 국제사회의 찬성을 거쳐 통과된 결의안에 많은 나라가 반대한 것처럼 선전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국방위는 결의에 반대한 중국·러시아 등을 염두에 둔 듯 "우리는 이에 대해 진심으로 고맙게 생각하고 있으며 영원히 잊지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두고 북한이 결의안에 중국·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해주기를 바라는 입장에서 이례적으로 유화입장을 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북한은 지난해 2월 3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대북제재에 중국이 찬성했을 때는 "제 정신을 못차리고 있다"며 시진핑 체제를 비판하고 나선 적이 있다.



이영종 기자 yj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