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스텔라 덕에 우주모형 장난감도 인기



항성간 여행을 다룬 SF영화 인터스텔라가 흥행몰이를 하면서 우주를 소재로 한 장난감까지 덩달아 인기를 끌고 있다. 아이파크백화점은 다음달 31일까지 '스페이스 페스티벌'을 열고 우주왕복선과 화성탐사선, 달착륙선 등 우주 모형 시리즈를 10% 할인 판매한다.



아이파크백화점 관계자는 "관객 600만명이 넘으며 극장가를 휩쓸고 있는 인터스텔라의 인기가 우주를 소재로 한 과학완구로 옮겨붙고 있다"며 "영화를 본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까지 우주 왕복선 등을 많이 찾는다"고 23일 말했다. 우주선들을 정밀하게 재현한 모형 시리즈중에서도 인기가 높은 화성탐사선 ‘스피릿’이 7만2000원, ‘아폴로 7호’는 6만3000원, ‘아폴로 13’호는 5만4000원 등이다. 또 우리나라 최초의 우주 발사체인 ‘나로호’ 목재모형은 1만8000원이고, 구매할 경우 영공방 매장에서 직접 조립해 볼 수 있다. 중력의 힘으로 작동되는 완구도 선보인다. 중력이 어느 방향으로 작용하는지를 감지하는 기능을 지닌 중력센서를 통해 안정적인 비행을 하는 ‘AR 드론’은 49만원에 판매된다. 또, 어린이들도 쉽게 조종할 수 있는 장난감 헬기 ‘에어스핀’은 4만원 특가에 선보인다. 아이파크백화점 송탁근 완구·키덜트 바이어는 “우주에 대한 관심이 커짐에 따라 자녀 교육용과 어른들의 키덜트 수요가 맞물려 우주 관련 상품의 반짝 특수가 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