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 적발 노홍철, 오늘 새벽 경찰 출석…1년간 면허 취소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방송인 노홍철(35)씨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노씨가 23일 오전 5시30분쯤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1시간 30분 가량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노씨는 경찰 조사에서 “미국에서 온 형을 보러 갔는데 잠깐만 들렀다 나올 생각으로 호텔 주변에 대충 차를 대 놓고 올라갔으나, 자리가 길어져서 차를 제대로 주차해 놓고 오려고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운전 당시에는) 20~30m 떨어진 곳이라고 생각했으나 나중에 보니 150m나 운전을 했더라”고 진술했다.







노씨는 지난 7일 오후 11시 55분쯤 강남구 논현동 서울세관사거리 인근에서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그는 단속 적발 당시 호흡 검사를 2차례 불응한 후 채혈검사를 선택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분석 결과 노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 0.105%로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노씨의 운전면허를 1년간 취소한 후 조만간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방침이다. 혈중 알코올 농도가 0.1%를 넘을 경우 통상 300만~500만원의 벌금형이 내려진다.



한편 노씨는 지난 1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는 상황이다.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13일에 제가 ‘음주 측정을 강하게 거부, 경찰에 의해 강제 채혈을 당했다’는 보도가 전해졌다. 경황이 없어 머뭇거린 것은 사실이지만 최대한 경찰의 지시를 순순히 따랐다. 측정기를 손으로 밀치며 거부했다는 실랑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호흡측정이 아닌 채혈검사를 하게 된 경위가 경찰에서 음주측정 방법들에 대해 설명을 들은 후 매니저와 의논 끝에 채혈검사를 선택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사진=일간스포츠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