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채인택의 미시 세계사] 독일의 통일과 재통일

독일 재통일(Deutsche Wiedervereinigung)을 이끈 베를린장벽 붕괴가 지난 9일로 25주년을 맞았다. 독일은 1990년 10월 3일 옛 독일민주공화국(동독)에 속하던 주들이 독일연방공화국(서독)에 연방의 일원으로 가입하면서 통독을 이뤘다. 국가 대 국가가 아니고, 지방자치단체가 개별적으로 연방에 가입하는 ‘지자체 연합’이라는 통일 형식에 눈길이 간다. 한국도 통일에 대비해 전략적인 지방분권제 정비가 필요함을 알려 주는 대목이다.

90년 통독을 굳이 재통일로 부르는 이유는 1871년 1월 18일 프로이센 왕국 주도로 이뤄졌던 독일 통일(Deutsche Einigung)과 구분하기 위해서다. 영어로도 1871년의 독일 통일(Unification of Germany)과 90년의 독일 재통일(German reunification)은 용어가 다르다.

흔히 독일 통일은 무력으로, 재통일은 외교협상으로 이룬 것으로 보는 경향이다. 독일 통일은 1864년 덴마크, 1866년 오스트리아·헝가리, 1871년 프랑스와 벌인 세 차례 전쟁에서 프로이센군이 승리해 이룰 수 있었던 것으로 여긴다. 전쟁을 모두 승리로 이끈 통일 재상 오토 폰 비스마르크(1815~1898)가 ‘철혈재상’으로 불린 것도 이런 믿음에 일조했다. 이 별명은 그가 1862년 9월 30일 프로이센의 의회 격인 란트타크의 예산위원회에서 했던 연설에서 비롯된다. 당시 “이 시대 가장 중요한 과제(통일)는 연설과 다수결이 아닌 철과 피로써 이뤄진다”고 말했다. 그는 통일 논의를 위해 1848·49년에 열렸던 프랑크푸르트 의회에서 연설과 다수결에 의존하다 아무런 결실도 맺지 못한 것을 “큰 실수”라고 비난했다. 여기서 언급한 ‘철혈’은 무력이라기보다 공허한 말과 주장에 대비되는, 경제력·군사력 등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모든 것을 의미했을 것이다.

비스마르크는 호쾌한 무력보다 신중한 외교를 늘 강조했다. 군사력에서 절대 우위란 있을 수 없으며, 현실적으로 언제 어떤 역습을 당할지 모르는 게 국제관계라는 이유에서다. 힘으로 상대를 무자비하게 짓밟거나 모욕을 주는 행동은 피했다. 대표적인 것이 1866년 오스트리아·헝가리와의 전쟁 당시 오스트리아령 보헤미아의 쾨니히그래츠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프로이센군이 대승한 직후의 일이다. 상대가 궤멸하자 국왕 빌헬름 1세와 장군들은 보헤미아를 접수하고 더 나아가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수도인 빈에 입성하려고 했다. 이에 반대한 비스마르크는 군 사령관으로 참전하고 있던 왕세자를 통해 국왕을 설득함으로써 가까스로 진군을 멈추게 하고 협상으로 전쟁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비스마르크는 ‘부드러운 평화’를 원했다. 상대에게 치욕을 안겨 줘 나중에 보복을 부를 수 있는 영토 병합이나 대규모 승전 퍼레이드를 삼갔다. 대신 오스트리아와 신속하게 친선관계를 복구했다. 덕분에 프로이센은 비수에 등을 찔릴 염려 없이 또 다른 통일 견제세력인 프랑스와 1870~71년 전쟁을 치러 승리함으로써 통일을 이룰 수 있었다.

비스마르크는 사실 프로이센·오스트리아 전쟁 직후 암살당할 뻔했다. 프로이센 주도의 통일에 반대한 독일의 급진주의자 페르디난트 코헨블린트가 가까운 거리에서 다섯 방이나 총을 쐈지만 비스마르크는 가벼운 부상만 입었을 뿐이다. 통상 그런 위해를 당하면 분노 때문에 감정적이 되게 마련이다. 하지만 그는 이를 억누르고 냉정하게 재상의 역할을 다했다. 우리는 한반도 통일을 위해 얼마나 냉정하게 상황에 대처하고 있는가.


채인택 중앙일보 논설위원 ciimccp@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