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천 원짜리 중국 산양삼 국산 둔갑…농약 성분 검출

[앵커]

중국산 '산양삼'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 일당이 적발됐습니다. 이 산양삼에선 기준치의 30배가 넘는 농약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가평의 야산입니다.

산에서 자란 인삼인 산양삼이 가득 심어져 있습니다.

밀반입 업자가 중국산을 몰래 들여와 심어놓은 겁니다.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판매하려다 적발됐습니다.

중국산은 한 뿌리에 2000원이지만 국내산으로 속이면 10만 원대에 팔 수 있습니다.

[김대환 팀장/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 : (중국에선)뿌리만 갖고 온 상태거든요. 심어 놓으면 잎도 나고 열매도 맺히니까 국내산으로 둔갑시키기 좋게 하기 위해서…]

중국산 산양삼은 국내산보다 큰 편이지만, 구별이 쉽진 않습니다.

경찰은 농약 성분 등을 정밀 검사해 중국산을 가려냈습니다.

1979년부터 사용이 금지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허용치의 36배에 달합니다.

업자는 또 산양삼 10만 뿌리를 국내 유통업자에게 팔기도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사설 감정원들은 국내산이라고 인증도 해줬습니다.

[변재경 본부장/한국임업진흥원 산업지원본부 : (임업진흥원의) 품질검사 합격증만이 국가에서 인정하는 겁니다. (사설 기관의) 개인 인정서는 개인의 주장일 뿐 전혀 근거가 없습니다.]

일부 양심불량 업자들 때문에 국내 산양삼 농가가 피해를 입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JTBC 핫클릭

서울 도심서 일용 근로자 매몰 숨져…안전수칙 지켰나'암매장 주부' 수차례 가정폭력 신고…경찰 대응 논란10원짜리 녹여 동괴 제작·판매…20억 챙긴 일당 덜미창원 PC방 화재로 7명 병원 후송…담뱃불 원인 추정대모산 방화범은 50대 주부…"억눌린 화 풀기 위해"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