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션 산업은 창조 경제의 주축”

‘K패션 프로젝트’ 시작 동기는.
“패션은 제조업과 지식정보ㆍ문화ㆍ유통이 융합된, 국가 브랜드 경쟁력과 관련 깊은 고부가가치 산업이다. 그러나 국내에는 아쉽게도 이렇다 할 글로벌 패션 브랜드가 아직 없다. 참고로 세계 100대 글로벌 브랜드를 보면 패션 산업이 13개(루이 비통, H&M, 나이키, 자라, 구찌 順·2012년)나 된다. 한류 열풍으로 한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을 활용해 2009년부터 유망 중소 브랜드를 선정해 글로벌 브랜드로 키우고 있다.”

최태현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


다른 정부 지원사업과 차별점은.
“영향력이 큰 현지 패션계의 주요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뉴욕 쇼룸은 매우 중요하지만 문턱이 높았는데 올해 처음으로 ‘52’ 쇼룸에 입점을 시켰다. 또 유럽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을 위한 IT융합 밀라노패션쇼에 참가했다.”

향후 추진 방향은.
“패션 산업이야말로 창조 경제의 주축이 될 수 있는 만큼 글로벌 브랜드 기반 마련을 위해 지원을 계속하겠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