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혜성 탐사로봇 파일리와 교신 두절

혜성표면에 착륙한 탐사로봇 파일리의 배터리가 방전돼 교신이 끊겼다고 유럽우주국(ESA)이 15일 밝혔다. ESA는 "협정세계시(UTC) 기준 0시36분(한국시간 오전 9시36분) 파일리와의 교신이 단절됐다"고 발표했다. 대기모드에 들어간 파일리의 탐사장비와 시스템 대부분은 작동이 당분간 정지된다.



배터리 방전돼 대기모드 들어가…작동 중단 전 수집된 데이터는 모두 송신

파일리는 지난 13일 혜성 '67P/추류모프-게라시멘코(애칭 '추리')에 착륙했다.하지만 원래 목표지점에서 1km정도 떨어진 절벽 인근 음지에 착륙해 햇빛을 제한적으로만 받고 있다. 이 때문에 파일리에 장착된 태양광전지판이 충분한 양의 태양광을 받아 재충전된 다음에야 교신이 재개될 예정이다. ESA는 파일리가 태양광을 좀 더 잘 받을 수 있도록 몸체를 35도 회전시키는 조치를 취했지만 그 결과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혜성 탐사임무 책임자인 파올로 페리는 "모든 임무가 수행되고 데이터도 보내졌다"며 "하지만 이 시점에서 임무가 성공적이었는지, 혜성 표면을 드릴로 뚫고 들어가는 작업이 제대로 실행됐는지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파일리는 혜성 지표를 23cm가량 파고들어가 그 속의 물질성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영국 BBC는 지금까지 보내온 데이터만으로도 애초 기대했던 1차 연구 목표의 80% 가량을 성취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환 기자 helmu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