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촌을 못가' 포스트맨 신지후 "긴장해서 실수…" 음이탈 아쉬움 살짝 드러내

‘신촌을 못가’ ‘포스트맨’ ‘임형우’. [사진 SNS]


 

‘신촌을 못가’ 포스트맨-임형우의 콜라보 무대가 화제다.



14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엠넷 '슈퍼스타K6' 준결승전에서 임형우는 ‘슈퍼스타K6’ 3차 예선 때 부른 포스트맨의 ‘신촌을 못가’를 불렀다.



임형우의 무대 중간에 원곡자인 포스트맨의 신지후가 등장했다. 두 사람은 환상의 하모니를 뽐냈다.



포스트맨 신지후는 무대를 마친 뒤 SNS(사회관계망 서비스)에 “한 무대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고 고맙고 앞으로 무대에서 자주 보자 형우야!”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포스트맨의 또 다른 멤버 성태는 군 복무 중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또 신지후는 “슈스케 무대에서 앞에 심사위원 네 분을 보니까 많이 긴장해서 실수했지만 이렇게라도 만나뵐 수 있어 너무 행복했다”며 자신의 음이탈에 대한 아쉬움도 살짝 드러냈다.



포스트맨의 ‘신촌을 못가’는 헤어진 연인을 신촌에서 마주칠까봐 신촌에 가지 못한다는 안타까운 노랫말을 지닌 곡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촌을 못가’ ‘포스트맨’ ‘임형우’. [사진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